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2022년 출산지원금 200만+진료비 100만+영아수당까지

2022년 출산지원금 200만+진료비 100만+영아수당까지

이제 2022년이 한달 남았네요. 코로나는 여전히 우리와 함께 있네요. 끝나지 않을것 같은 느낌입니다.2022년은 호랑이해인데요. 출산 앞두신분들 많이 계시죠? 2022년 출산지원금이 대폭 확대 됩니다. 바로 영아기 집중투자 사업인데요!  

경력단절이나 소득에 대한 걱정 없이 가정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을 보장하고,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여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정부에서는 첫만남이용권, 영아수당등을 신설하였는데요.

이로써 2022년 출산지원금은 건강보험 임신·출산진료비 지원금액 100만원에서 부터 첫만남이용권 200만원, 영아수당 매달 30만원의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럼 2022년 출산지원금 영아기집중투자 관련 신설·확대되는 지원금 한번 알아봅시다. 

 

 

2022년 출산지원금 - 첫만남이용권 신설

2022년부터 모든 출생아에게 첫만남이용권 200만원 바우처 지급

  1.  대상자 :  2022년 1월 1일 출생아 부터 출생신고 후 주민등록번호를 부여받은 아동
  2. 신청방법 :  친권자·양육권자·후견인 등 아동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있는 사람이나 그 보호자의 대리인(친족, 아동복지시설 보호아동의 경우 사회복지전담공무원 등)
  3. 사용방법 : 첫만남이용권 바우처(카드 포인트)는 출생 아동 보호자의 국민행복카드로 지급되는데,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카드에 바우처를 지급받을 수도 있고 새로운 국민행복카드를 발급 가능  
  4. 사용기간 : 바우처(카드 포인트)는 출생 초기 양육부담경감을 위해 아동 출생일로부터 1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2022.1.∼3월생의 경우는 2022. 4. 1. ∼ 2023. 3. 31일까지 사용 가능
  5. 사용처 : 유흥업소, 사행업종, 레저업종 등 지급목적에서 벗어난 유형으로 분류된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사용가능
  6. 첫만남이용권 바우처는 2022년 1월 5일부터 신청받으며, 제도 시행을 위한 준비를 거쳐 2022년 4월 1일부터 지급될 예정 

 

 

2022년 출산지원금 - 영아수당 신설  
 

출산지원금이 대폭 확대됩니다. 2022년 호랑이해에 태어나는 아이들에게 좋은 소식인데요. 2022년 출생아부터 가정에서 양육하는 아동은 두 돌 전까지 기존 가정양육수당(0세 20만 원, 1세 15만 원) 대신 영아수당(0~1세 30만 원)을 받게 됩니다. 

 

  1. 영아수당은 어린이집을 이용할 때 받는 보육료 바우처(0세반 약 50만 원)와 가정양육 시 받는 양육수당(0세 20만 원, 1세 15만 원)을 통합한 수당(0~1세 30만 원)
  2. 사용방법 : 가정양육시( 현금 수령 ), 보육료 바우처(어린이집 이용 시) 또는 종일제 아이돌봄 정부지원금(생후 3개월 이후 종일제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 시)
  3. 보육료와 아이돌봄 지원금은 30만 원을 초과하여도 전액이 지원
  4. 영아수당 점차 확대 :  2025년이 되면 어린이집 이용 시의 보육료와 가정양육 시의 영아수당(현금)이 50만 원으로 같아져 양육방식과 관계없이 동일한 지원 가능 

 

 

2022년 출산지원금 - 임신지원금 100만원 

2022년 출산지원금인 임신 출산진료비지원금이 100만원으로 늘어나면서, 사용 기간도 출산일 이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됩니다.

  1. 한 자녀를 임신한 경우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쌍둥이 등 다자녀를 임신하면 100만원에서 140만원
  2. 분만 취약지에 거주하는 임산부는 20만원을 추가로 지원
  3. 지원금 사용기간은 출산(유산·사산)일 이후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
  4. 임신·출산과 관련된 진료비 및 약제 치료재료구입비로만 쓸 수 있지만, 이런 제한이 없어져 모든 진료비 및 약제·치료재료 구입
  5. 영유아의 진료비와 약제·치료재료 구입비는 현재는 1세 미만까지만 지원되지만 2세 미만까지로 확대
  6. 신청방법 : 신청서에 산부인과 전문의 확인을 받거나, 요양기관에서 받은 임신·출산 사실 확인을 건보공단 누리집(요양기관정보마당)에 입력
  7. 임산부는 카드사나 은행, 또는 건보공단에 직접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전화나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